편리성에 기업고객 27만곳 확보…전자계약시장 장악

URL복사
  • 복잡한 서류 대신 핸드폰 인증
  • 데이터 분산 저장하고 수시 백업
  • 삼성전자·카카오·CU도 도입
  • 日·베트남 등 해외진출도 추진
  • 종합 B2B 솔루션사로 성장 포부
모두싸인 전자계약시장

삼성전자는 전자제품 ‘무풍 에어컨’을 매일 약 3300대, 매년 120만 대 가량 판매한다. 소비자가 직접 집에 설치하기 어려운 에어컨 특성상 1대를 판매할 때마다 고객과 시공 계약을 맺고 설치 기사를 보낸다. 에어컨 보증 기간이 길게는 10년에 달하는 점을 고려하면 회사가 상시 보관·관리해야 하는 계약서의 숫자는 단순 계산으로도 1000만 개를 웃돈다. 서면이나 자체 디지털 시스템으로 해결하기에는 어려운 숫자다. 삼성전자는 이런 계약서 체결·보관·관리 문제를 모두싸인의 솔루션을 활용해 해결하고 있다.

2015년 설립된 모두싸인은 계약서 작성·검토·보관·이행·관리를 모두 디지털 상에서 진행할 수 있게 돕는 전자계약 전문기업이다. 삼성전자 에어컨의 경우 판매 담당자가 모두싸인 링크를 보내면 소비자가 간단한 인증 과정을 거친 후 쌍방이 에어컨 시공 계약서에 서명해 법적 효력을 갖는 전자문서를 생성하게 된다. 이렇게 만들어진 전자 계약서는 암호화한 뒤 아마존웹서비스(AWS) 데이터센터에 보관된다. 데이터센터 여러 곳에 정보를 분산 저장하고 백업도 수시로 하다 보니 전자계약 솔루션 사업을 영위한 약 10년의 기간 동안 보안 이슈가 발생하지 않았다.

시장 내 전자계약 수요가 커지고 모두싸인 솔루션에 대한 신뢰도 또한 높게 유지되면서 이용자 수는 급증 추세다. 올 4월 초 기준 모두싸인이 확보한 누적 기업 고객은 27만여 곳으로 2021년(15만 곳)과 비교해 두 배 수준으로 늘어났다. 같은 기간 일반 이용자 수는 230만 명에서 690만 명으로 증가했다. 대기업이 활용하는 경우도 많아 CU편의점을 운영하는 BGF리테일은 기간제 노동자와 근로계약을 맺을 때 모두싸인을 사용하고 롯데글로벌로지스도 모두싸인 솔루션으로 내부 택배 계약 시스템을 운영한다. 카카오는 약 50곳의 계열사에서 전사적으로 모두싸인 솔루션을 활용하고 있다.



매일경제 / 24. 05. 08

URL복사

This will close in 0 seconds

.


This will close in 0 seconds

This will close in 0 secon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