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전에 전 부서장이 전국을 다니면서 한 달에 위임장 200건을 모았는데, 모두싸인을 이용한 후로는 출장 없이 일주일 만에 900건을 수집했습니다. ” 전자계약 도입으로 2,500명 회원관리 업무를 효율화한 대한행정사회에서는 앞으로 설문지, 신규 사업 동의서 등에도 모두싸인을 더 폭넓게 도입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협회와 재단에 강력하게 추천한다고 말씀해주신 대한행정사회 노현호 팀장님, 김현태 과장님의 모두싸인 이용 후기를 직접 확인해 보세요!

장르와 경계를 허무는 혁신을 통해 ‘살 맛 나는 세상’을 만들어가는 올투딜리셔스. ‘도제’ 브랜드를 운영하는 올투딜리셔스는 전국 매장 직원 관리에 모두싸인을 도입했습니다. 인사 부서를 보호할 수 있는 건 ‘오직 제대로 작성된 계약서’고, ‘이를 가능하게 하는 것이 모두싸인’이라고 말씀해주신 올투딜리셔스 인사교육팀 김혜인 팀장님을 만났습니다.

전국 40개 이상의 모든 직영점, 공장 등 근로자 관리에 모두싸인을 이용하고 있는 올투딜리셔스의 모두싸인 이용 후기를 직접 확인해 보세요.

“모두싸인으로 만나지 않고 해외파견인력의 계약서, 동의서 서명을 받습니다. 불필요한 행정 소모와 시간, 비용을 크게 줄일 수 있었어요. 추상컨대 연간 약 20,000매 이상의 종이를 아끼고 있습니다.” 한국국제협력단(KOICA)은 다양한 사업에 모두싸인 전자계약 방식을 도입했습니다. 이로써 시간, 비용, 업무 효율, 문서 관리와 보관까지 모든 것이 좋아졌다고 말씀하신 코이카 김상우 팀장님의 모두싸인 이용 후기를 직접 확인해 보세요.

모두싸인은 안전하고 신뢰할 수 있는 전자계약 문화를 위해 노력해오고 있는데요. 계약 과정은 상세하게 기록하고 계약서는 더 안전하게 관리할 수 있는 모두싸인으로 계약 업무에 변화를 가져올 수 있습니다.

한 기업에서 전자계약을 도입하면 인사, 영업, 개발, 법무, 구매 부서를 비롯한 기업 내 모든 계약 업무에 관여하는 부서 및 담당자의 업무 효율을 높여주고 비용을 줄여줍니다. 나아가 신속하게 진행되는 영업 프로세스로 고객 수주 시점을 앞당기는 것을 물론, 고객의 만족도를 향상시킬 수도 있습니다.모두싸인 전자계약이 어떻게 기업 리소스를 최적화하는 데 작용할 수 있는지 알려드릴게요.

계약에 수반되는 협업 프로세스는 종이계약 진행 시 ‘상당한 비효율과 과도한 시간 소요’의 문제를 갖고 있습니다.또한 계약은 일반적인 계약 사항 외에도 법적 검토가 반드시 필요하기 때문에 내부 법무 부서의 검토와 최종 협까지 모두 완료되기 까지 복잡한 절차로 진행됩니다.전자계약은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여 협업 프로세스를 효율적으로 가속화하고 계약 진행 상황을 실시간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오늘은 모두싸인 전자계약으로 협업 프로세스를 혁신하는 실질적인 방법에 대해 알려드립니다!

종이 없이 계약을 체결할 수 있어편리한 1등 전자계약 서비스 모두싸인, 서울시청과 함께 헬스장 사업주의 안전하고 간편한 계약을 위해 ‘표준계약서 전자계약 서비스’ 지원사업을 진행합니다. 서울시청에서 주관하는 지원사업으로 연 50만원 상당의 요금제를 1년간 무료로 제공합니다. 사업장별 최대 40건의 전자계약을 가능할 뿐만 아니라 이메일·카카오톡 맞춤 브랜딩 부가기능까지 이용할 수 있습니다.

전자계약 도입으로 계약 시간에만 변화가 생기는 게 아닙니다. 단 한 번의 전자계약 도입으로 자각하지 못하고 있던 부분까지 달라질 수 있습니다. 전자서명의 간편함은 체감했지만 도입을 망설이고 계시는 분들을 위해 전자계약 도입으로 달라진 회사의 모습들을 전해드리고자 합니다. 전자계약 도입으로 업무 프로세스 개선 이상의 효과를 기대한다면, 지금 모두싸인을 선택하세요!

민원 신청 서류, 아직도 종이로 관리하시나요? 모두싸인 전자서명 서비스를 이용하면 민원 신청부터 관리까지, 종이 한 장 없이 진행할 수 있습니다. ‘대면서명’ 기능으로 민원인과 직접 대면하지 않고도 민원 업무를 진행하고, 접수가 완료된 문서는 자동으로 문서함에 저장되어 민원 업무의 효율이 높아집니다.

모두싸인 소식

This will close in 0 seconds

.


This will close in 0 seconds

This will close in 0 secon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