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편계약 서비스’ 모두싸인, 소프트뱅크벤처스 등 115억원 투자 유치

URL복사

간편 전자계약 서비스를 운영하는 모두싸인이 115억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투자는 소프트뱅크벤처스의 주도로 브리즈인베스트먼트, KB인베스트먼트와 기존 투자자인 한국투자파트너스가 참여했다.

모두싸인은 한국 존슨앤드존슨, 포스코, 카카오 등 8만7000여 고객사를 확보한 국내 1위 전자계약 서비스다.코로나19로 비대면 업무가 가속화되면서 지난 1월 기준 전년 동기 대비 유료 고객 수가 5배 이상 증가했으며 누적 이용자 108만여 명, 누적 서명 및 문서 540만여 개를 넘어섰다.

전자서명법 개정으로 인한 공인인증 제도 폐지, 중소벤처기업부의 ‘K-비대면 서비스 바우처’ 사업 등 정부 정책 변화도 사업의 본격화에 영향을 주고 있다.

이번 투자를 주도한 소프트뱅크벤처스 최지현 수석은 “원격 근무 증가에 따라 시간, 장소 제약없이 계약을 완료할 수 있는 전자계약에 대한 수요가 늘어나고 있다”며 “지금은 종이계약에서 전자계약으로 패러다임이 넘어가는 중요한 시점으로 모두싸인이 선점해갈 시장의 높은 성장성에 주목했다”고 설명했다.

이영준 모두싸인 대표는 “이번 투자를 계기로 서비스 고도화를 위한 기술 개발 투자, 마케팅 및 인재 채용 등에 집중할 계획이다”며 “그동안 선택과 집중을 위해 제한했던 서비스 범위를 API 연동, 대면 계약, 관리자 기능 등으로 확장하고 전자계약 체결 및 계약서 보관 서비스에서 계약서 제작 및 검토, 계약 관리 및 자동화의 영역까지 다루는 계약 생애 주기 서비스(Contract Lifecycle Management) 및 Legal Tech 영역으로 확대해가겠다”고 했다.


조선비즈 / 기사 원문 >

URL복사

모두싸인 블로그를 구독해 보세요!

다양한 비즈니스 인사이트와 모두싸인의 새로운 소식을 이메일로 전해드립니다

모두싸인 블로그 구독하기


This will close in 0 seconds

.


This will close in 0 secon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