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싸인-급구, ‘전자근로계약 서비스 지원’ 업무협약 체결

URL복사

모두싸인(대표 이영준)은 급구를 운영 중인 니더와 근로계약 체결 문화 정착을 위해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상호 합력하기로 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으로 모두싸인과 급구는 자영업자와 단시간근로자 대상 전자근로계약 서비스 무료 이용 지원에 대한 상호협력 방안을 마련했다.

모두싸인은 비대면 전자계약 서비스로 시공간의 제약 없이 이메일이나 카카오톡으로 법적 효력있는 계약을 체결할 수 있다. 문서 업로드부터 계약서 전송, 서명 입력, 계약 체결, 계약서 보관 및 관리까지 계약 업무에 필수적인 기능을 프로그램 설치나 구축 없이 즉시 이용 가능하다. 계약 상대방은 회원가입 필요 없이 계약서를 확인하고 서명할 수 있는 편리한 사용성이 특징이다. 또한 문서 공유 및 통합 관리와 고객사 자체 시스템에서 전자계약 이용이 가능한 API 연동 등 기업 고객을 위한 기능을 제공하고 있다.

모두싸인-급구_'전자근로계약 서비스 지원' 업무협약 체결

11만여 기업 및 기관 고객을 보유한 모두싸인은 한국존슨앤드존슨, 카카오, 마켓컬리, 롯데글로벌로지스 등 업계 선두 기업에서 이용 중이다. 특히 근로 연봉계약서, 개인정보동의서 등의 업무가 많은 인사팀에서 모두싸인 전자근로계약을 도입해 채용 등 인사 관련 업무를 진행하고 있다. 또한 카카오톡으로 계약서를 확인하고 서명할 수 있어, 근로자가 자주 바뀌는 단시간 근로 현장에서도 간편한 근로계약 체결을 가능하게 한다.

니더에서 운영 중인 ‘급구’ 서비스는 실시간 아르바이트 매칭 서비스 플랫폼이다. 구인자 구직자 모두에게 빅데이터 분석을 활용해 원하는 맞춤 아르바이트 정보를 실시간으로 제공하는 맞춤형 큐레이팅 서비스다. 모바일 환경에 최적화된 앱 서비스로 기존의 구인구직 포털사이트 보다 더욱 쉽고 빠르게 알바정보를 취득하고 채용을 진행할 수 있다는 장점을 갖고 있다.

무엇보다 올해 서비스 사용자의 의견들을 반영한 대규모의 업데이트를 통해 채용 시작부터 과정까지 그리고 근태관리, 송금 등의 편의 기능도 비대면 채팅으로 모두 가능해졌다. 구인자는 경력사항, 위치 등 원하는 회원의 정보를 미리 확인하고 근무 지원자 혹은 서비스에서 추천해주는 회원에게 먼저 근무를 제안할 수 있으며, 구직자는 지원뿐 아니라 고용주(사업자)로부터 근무제안을 받을 수도 있다. 이런 서비스를 바탕으로 야놀자, 빔모빌리티, 배민장부, 배민커넥트, 카카오 모빌리티, 쿠팡 로지스틱스 등과 제휴를 통해 서비스를 제공한 바 있으며, 편의점 CU를 운영하는 BGF리테일과 올해 정식 제휴를 통해 당일 구인 서비스인 ‘CU급구’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비교적 짧은 근로시간과 단시간 근로자가 자주 바뀌는 점 등 업무 환경 상 근로계약서 작성이 쉽지 않아, 단시간 근로계약서 미작성은 오랜 시간 문제점으로 지적돼 왔다. 이번 업무 협약으로 자영업자와 단시간근로자는 PC, 모바일에서 급구 앱에 연동된 전자근로계약 서비스로 근로계약서를 더욱 쉽게 작성할 수 있게 됐다. 이를 통해 근로계약 체결 문화가 정착돼 근로계약서 미작성으로 발생할 수 있는 법적 분쟁을 방지하고, 자영업자와 단시간근로자 양측 모두의 권리를 보호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ZD넷 코리아 / 2021.09.30

URL복사

모두싸인 블로그를 구독해 보세요!

다양한 비즈니스 인사이트와 모두싸인의 새로운 소식을 이메일로 전해드립니다

모두싸인 블로그 구독하기


This will close in 0 seconds

.


This will close in 0 secon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