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계약

디지털 전환의 조건 중 하나는 ‘페이퍼리스(paperless)’입니다. 코로나19로 인해 비대면 및 디지털 솔루션에 대한 필요성이 커지고, 이를 도입하는 기업들이 많아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아직도 대부분의 기업에서 인감 날인은 실물 인감을 인쇄된 서류에 찍어서 상대방에게 전달하는 방식으로 진행되고 있는데요. 오늘은 더 편리하고 안전한 방법인 전자 인감에 대해서 알려드립니다.

에너지복지사업을 전담하고 있는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한국에너지재단, 연간 수만 건에 달하는 문서를 모두싸인 전자계약 API 연동으로 재단 내 시스템에서 관리하고 있습니다. 한국에너지재단에서 모두싸인으로 관리하는 전자서명(전자인증) 시스템, 직접 확인해보세요!

코로나19의 등장으로 비즈니스의 변화가 생겼고, 영업의 과정에서도 변화는 찾아왔습니다. 3년의 코로나19가 끝난 앤데믹의 상황에서 더 빠르게 영업 효율을 높이는 방법은 무엇이 있을까요? 영업의 효율도 올리고 고객을 더욱 빠르게 획득하는 노하우

수백 명에서 많게는 수천 명까지 이르는 참석자, 입장객에게 동의서를 받아야할 때에 전자동의서를 이용하면 주최측과 참석자 모두가 효율적인 행사와 이벤트가 될 수 있습니다. 각종 행사, 이벤트 진행 시 참여자와 입장객을 대상으로 동의서를 받을 때 모두싸인 전자계약 링크서명을 이용하여 URL 하나로 동의서를 전송하고 서명을 받을 수 있습니다.

모두싸인 전자계약 서비스의 ‘링크서명’을 통해 아파트 동의서, 입주민 동의서 서명 수집과 취합을 보다 쉽고 간편하게 진행할 수 있습니다. 해당 URL만 있다면, 링크 하나로 충분한 모두싸인 링크서명으로 아파트 동의서를 더 신속하고 확실하게 처리할 수 있습니다.

모두싸인 링크서명은 링크(URL)를 통해 다수와의 계약을 쉽고 빠르게 체결할 수 있는 기능입니다. 불특정 다수에게 동일한 서식으로 서명을 받아야 하는 경우, 링크를 생성하고 원하는 곳에 공유할 수 있습니다. 서명 링크를 생성하고 웹사이트, 단체 메신저, 사내 게시판, 키오스크 등에 공유하여 해당 링크에 접속할 수 있는 사람은 누구나 서명을 입력할 수 있습니다.

근로계약서는 중요하지만, 여러 절차와 과정으로 인해 놓치는 경우가 있습니다. 계약 형태에 따라 주기적으로 갱신이 필요한 근로계약서 작성은 인사팀의 주요한 업무입니다. 하지만, 매번 서류작성 배부 및 회수의 전 과정은 번거롭습니다.

“산모님과 아기의 안전을 위해 전국 단위 비대면 계약 서비스 모두싸인을 도입하게 되었어요.” “비대면으로 계약을 진행하고, 언제 어디서든 계약서를 확인할 수 있는 점이 가장 좋았습니다.” 엄마와 아기가 건강하고 행복하게 보낼 수 있도록 체계화된 시스템으로 전문적인 산후 관리 서비스를 제공하는 조은맘 산후도우미, 특히 안전과 건강이 가장 중요하기에 모두싸인으로 만나지 않고 전국단위 계약을 체결하고 있습니다!

‘전자서명’과 ‘전자문서’ 법적 효력은 그 자체로서 효력을 분명히 가지고 있기에, 계약서 작성 및 서명날인 절차와 동일하게 전자계약 서비스를 통해 이용할 수 있습니다. 당사자 간 사전 합의 및 전자서명의 효력을 근거로 전자서명 방식을 채택하여 주주총회 관련 서류를 진행할 수 있습니다.

비대면 시대, 계약서의 서명을 위해 낭비되는 시간을 줄일 수 있습니다. HR부서는 인재고용을 위한 여러가지 지원서류 , 그리고 채용의 과정에서 많은 서류의 작성과 관리가 필요합니다. 많은 서류 업무를 줄이고, 업무의 효율성을 높일 수 있습니다.

어떤 내용에 대해 ‘동의함’ 의 의사 표시를 문서로 하는 동의서, 동의 사실을 문서로 증명하기 위해 동의서를 작성합니다. ‘동의’ 의사 표시를 증명하기 위해 당사자의 서명날인이 필수적으로 요구됩니다.동의서 업무도 전자계약으로 쉽고 빠르게 진행하는 전자동의서에 대해 모두 알려드립니다.

모두싸인 블로그를 구독해 보세요!

다양한 비즈니스 인사이트와 모두싸인의 새로운 소식을 이메일로 전해드립니다.

모두싸인 블로그를
구독해 보세요!

다양한 비즈니스 인사이트와
모두싸인의 새로운 소식을 이메일로 전해드립니다.

모두싸인 블로그 구독하기


This will close in 0 seconds

.


This will close in 0 seconds

This will close in 0 seconds